Koreanische Literatur

Filter schließen
 
  •  
von bis
13 von 13
Für die Filterung wurden keine Ergebnisse gefunden!
NEU
Hole (dt. Der Riss)
Hole (dt. Der Riss)
이미 뚫려 있던 구멍의 실체와 마주하다! 편혜영의 네 번째 장편소설 『홀(The Hole)』. 2014년 작가세계 봄호를 통해 발표한 단편 《식물 애호》에서 시작된 작품이다. 느닷없는 교통사고와 아내의 죽음으로 완전히 달라진 사십대 대학 교수 '오기'의 삶을 큰 줄기로 삼으면서 장면 사이사이에 내면 심리의 층을 정밀하게 그려내고, 모호한 관계의 갈등을 치밀하게 엮어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한다. 이야기는 뉴스에서 흔히 볼 수...
24,90 € *
NEU
Saebyeogeui nana (dt. Nana im Morgengrauen)
Saebyeogeui nana (dt. Nana im Morgengrauen)
박형서 첫 장편소설 , 등 두 권의 소설집을 통해 유머러스하면서도 멜랑콜리한 작품 세계를 선보인 박형서의 첫 장편소설『새벽의 나나』. 최종 목적지를 아프리카로 정하고 여행길에 오른 레오가 태국을 경유하던 중 그곳에서 만난 플로이에게 끌려 결국 아프리카가 땅을 밟지 못한 채 그 거리의 이방인으로 지내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저자는 레오와 플로이의 관계를 넘어서서 온갖 여담, 구체화된 모든 주변 사건들 자체에 집중하며 보다...
22,90 € *
NEU
Hamel pyoryugi
Hamel pyoryugi
1653년, 네덜란드 동인도회사 서기였던 하멜은 스페르베르 호를 타고 항해하던 중, 폭풍우를 만나 제주도 해안가에서 난파당했다. 난파 당시 선원 64명 중 생존자는 36명뿐이었다. 그들은 즉시 조정에 보고되어 한양으로 압송당했고, 이후 오랜 세월 조선에서 억류 생활을 했다. 하멜을 포함한 8명은 약 13년 후 극적으로 탈출해 본국으로 돌아갔다. 그리고 조선에 억류된 동안 동인도회사에 밀린 임금을 청구하기 위해 쓴 것이...
20,90 € *
NEU
Cheonnyeoneui wanggug
Cheonnyeoneui wanggug
낯선 땅 조선에서 두 개의 이름으로 살아야 했던 한 사내의 이야기! , 의 작가, 김경욱의 네 번째 장편소설. 17세기 조선에서, 벨테브레 혹은 박연(朴燕)이라는 이름으로 살았던 한 네덜란드 사내를 주인공으로, 이역만리 타국에서 이방인의 신분으로 살다 간 그의 처절한 고백을 담았다. 조선에서 '박연'이라 불리웠으나 본시 J.J. 벨테브레라는 이름으로 살았던 네덜란드인과 그의 동료, 그리고 당시 그들을 맞았던 조선 사람들의...
20,90 € *
NEU
Geunyeoeui nunmul sayongbeop-Copy
Geunyeoeui nunmul sayongbeop-Copy
2000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이 당선되어 등단한 천운영 세 번째 소설집. 표제작 을 포함한 8편의 단편을 통해 한결 깊어진 세계인식과 다양한 문체의 변주를 선보인다. 작가는 세계에 혼재된 상처를 철저하게 파헤치고, 상처를 대속하는 따스한 눈물, 그리고 통념을 깨는 사랑과 치유의 눈물을 그려내 보인다. 2007 이상문학상 우수작인「소년 J의 말끔한 허벅지」화자는 사진관을 운영하며 젊은 여자나 예비부부의 누드 사진을...
22,90 € *
13 von 13
Zuletzt angesehen